message image
                   
arrow                    
menu01
blank
blank
blank
blank
blank
message title

  

   계획은 인간에게 있으나 성사는 하나님에게 달려있음을 지난 주간에 실감했다. 전국 교단 모임에 참석하려 약 두 달 전 부터 계획하며 모든 것을 준비했는데 독감으로 방콕(=방에 콕 박힘)에 갈 수 밖에 없었다. 오늘 주일을 나름대로 계획하며 우리 모두가 준비했다. 준비한 예배를 우리 모두가 드릴 수 있음이 하나님의 은총이심을 다시금 깨닫게 된다. 자연의 재앙이나 국가의 환난이나 가족의 사건이 생겼으면 어찌 소중한 예배를 드릴 수 있겠는가!

 

   믿음의 조상 아브라함은 부활 신앙의 예배자였다.“독자를 예배의 제물로 바치라는 하나님의 명령을 부활 신앙으로 순종했다.   이삭을 자신이 죽여 제물로 드려도 그를 다시 살려서 하나님의 약속 곧 그의 후손을 통하여 바닷가의 모래같이 많게 하리라는 것을 믿었던 것이다. 신약 성도의 예배는 주님의 부활 위에 있다. 그가 부활하신 일요일을 주일로 하여 예배드리며, 영광의 부활체를 사 모하며 하늘나라의 모형을 예배 때마다 누린다.

 

   현재의 고난과 족히 비교할 수 없는 하늘나라 영광을 바라보며 신앙의 선배들은 예배드렸다. 심한 고문과 돌에 맞아 죽으면서, 혹은 톱으로 키는 고통중에서도, 혹은 광야와 동굴에 유리하면서도 더 좋은 것을 예비하신 하나님께 예배드렸다 (11:36-40). 나라가 멸망직전 1907년 평양 장대현 교회에서 일어난 부흥운동은 제2의 오순절이라 불리운다. 당시 3% 기독인들은 삼일운동을 주동하였으며,  신사참배 반대 운동은 고문속의 예배운동이었다!

 

   주일 예배를 생명보다 더 귀히 여기게 하소서의 절규하는 헌금 봉투의 내용대로 예수의 피가 칠해진 심령이 말씀을 붙잡고 우리 하나님에게 올려 드림이 예배이다 (4:24). 생명보다 더 귀한 것으로 준비된 최상의 예배를 드려야 할 이유가 분명하다. 영원한 생명을 예수의 대속의 피로 얻었기 때문이다 (3:16, 36). 말씀을 붙잡음은 세상의 가치관에서 구별된 하늘의 가치관으로 무장된 거룩의 모습이다. 하나님이 받으심직한 예배의 참된 내용이다!

 

   하나님은 예배를 받으시기 위해서 세상을 창조하셨다. 모든 만물, 그리고 사람, 아울러 천사가 그러하다. 6, 4장의 여섯 날개를 가진 천사들이 거룩하다 거룩하다 거룩하다, 주 하나님!”에게 영광과 존귀와 감사의 예배를 드리고 있다. 세세토록! 우리도 이와같이 영원토록 예배할 자이기에 정성을 다해 거룩에 합당한 모습을 지녀야 한다. 마음에 말씀을 집어넣으면 점차 거룩해진다!

List of Articles

0

VIEWS

26

VIEWS

35

VIEWS

40

VIEWS

52

VIEWS

61

VIEWS

68

VIEWS

75

VIEWS

90

VIEWS

111

VIEWS

footer email